Month: March 2003

20030322

슬적 올라서서 잠시 느슨하게..바람 부는 갈대마냥 흔들거리다가,무거운 몸에 이끌려 함께 뒤로 넘어간다. 그렇게.. 끝없이 끝없이 떨어지다, 어느순간 복받치는 슬픔을 눈물로 흘려 괘적을 남기고, 떨어지는 풍경마져 어른거리다, 자신마저 망각하고 만다. 그렇게, 한사람을 두고 공전하는 내모습을 알지 못하는 나는, 수많은 위성중에 하나가 되고..구심력에 이끌려 조금씩 끌려들어 가다가, 별이 쇄하기전에 대기권에서 타들어 사라진다. 끝내 별은 소멸하고 깊은 구멍을 …

20030322 Read More »

20030321

넓직하고 둥근 접시를 행굴때,
그 뽀드득 하는 소리때문에 몇바퀴를 더 돌려보곤 한다. 그런 생각이 든다. 세상을 컬러로 보는것 보다
흑백으로 보는 생각이 더 어려운거 같다고.. 왜냐면..두눈에 비치는
같은 농도의 파란접시와 연두색접시의 차이를
흑백사진에선 표현하려 들기 때문이다. 파란색과 연두색을 구별할줄 아는 사람이
그 차이를 흑백의 범주로 옮긴다는건
아마 무척 어려운 작업이 아닐까.. 만약에
지금 우리가 보는것보다 더 풍부하게 볼수있는데,
지금 우리가 보는만큼만 그려내야만 한다면, …

20030321 Read More »

20030320

독 독 독 독
 깊은밤, 산등선 밑으로 녹아드는 목탁소리는 여전하다. 요즘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잘할수 있을까..

20030314

대게 이런것들을 일하시는 분들로 부터
직접 듣는다는건 즐겁다. 예를들면 오늘 오랜만에 대리님을 뵈서 얘기를 듣던중에.. 요즘은 사람들이 집을 사고 팔질 않으니까
인테리어 일거리도 적다고…
대게는 돈좀 벌어서 집을 바꿀때 인테리어와
같이 들어가는게 유행인데 요즘처럼 부동산이 침체되어선 일도 적다는것이다. 그러나..상가는 그와 반대라는..
장사 잘될때는 당장 수입이 있으니까 바꾸질 못하다가,
경기가 나쁘면 가게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인태리어를 고치기도 하기에 요즘은 상가건물을
많이 하신다고 한다. 그러니까..그렇게 …

20030314 Read More »

20030312

구지 내기분을 드러내야 할필요는 없는거지만,
여기에 써두고 싶은 한가지가 있는데. [ 난 사람을 편하게 대해서는 안되며,
항상 적절하게 걷돌아야 한다는것.  ] 내 본성은 배려한다는 단어를 전혀 모른다. 자…알았으면..

20030305

많은 변화를 기대했던 휴학 일년이 지나,
학교에 돌아온 나는, 과거의 나자신에 비해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걸 깨달았다. 그래..그래서 그렇게 변화를 기다리느니
철저히 내가 되기로 했다.

20030303

슬금 슬금, 달금 달금
학교에 수업을 들으러 흘러들었는데, 감동 해버렸다.. 살갑고 반가운사람들이 우선 그랬고.
교수님의 난해한 말들도 반가웠다. 학교가 이 사회에서 해야할 기능은 무엇일까.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