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April 2003

20030428

난 꿈이 있고..난 꿈이 있어..
난 행복했으며.. 즐거웠으며..세상모르고살아도될줄알았다.. 난 꿈이 있고..난 꿈이 있어..
난 행복했으며.. 즐거웠으며..세상모르고살아도될줄알았다.. 난 꿈이 있고..난 꿈이 있어..
난 행복했으며.. 즐거웠으며..영원히 어리게 살줄알았는데.. 난 꿈이 있고..난 꿈이 있어..
난 행복했으며.. 즐거웠으며..세상모르고살아도될줄알았는데

20030419

잠깐.. 말없이 눈을 마주치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사람과 사람 사이를 채우고 있는 대기가
만약 물과 같이 밀도가 높은 것이라면 나의 감정이 좀더 풍부하게 전달 될 수 있지 않을까.
언어가 하지 못하는 좀더 미묘한 부분까지
전달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바다속에서든, 욕탕에서든 간에
물속에 머리를 담구고 있노라면, 대기에서 보다 더 많은것들을 더 가까이에서
들을수 있었던것 같다. 가까운곳의 내 심장소리부터 시작해서
멀리 …

20030419 Read More »

20030415

난 정말 잘난척 하는 재수 없는 녀석. 그만 너스래 떨고 차분하고 확고하게 살아야지.
이렇게 소란스러워서야 쓰나. 제발

20030403

더이상 바보같은짓 하지 말아야지. 바보같은 행동과 말 이라고 어떻게 따로 구분짓기도 힘들지만,
각자의 잣대에 따라 ‘이건 바보같은짓이다.’
라고 스스로 정해둔게 누구나 있는거다. 그러니까..내경우엔.. .  . 그러니까..이렇게…. [ 아.. 이건 친절한 말. ]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