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September 2003

20030923

생각해 보면 또 잼있는 일이.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다보면..
사람은 하늘과 물 그 경계면인 수면에
살포시 떠있는 존재같아. 무리해서 내려가면 떠올라야 하는 것이고,
운이 좋아 하늘에 놓인다 해도 떨어질 녀석인… 경계에 있다니. .. 사실 경계에 있다..는 느낌은
두가지 사이에 있다는 생각에서 인지,
누군가에게 포근히 안겨 있는 느낌이랄까. 그래..지구를 보면..
역시 층과 층사이에 삶을 허락 받은 존제들.
대기층과 지면 혹은 수면 사이에 살아가도록 허락 …

20030923 Read More »

20030921

한때는 ABC초컬릿은
항상 얼려서 먹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요즘은 얼어 있지 않은편이
혀에 잘 녹아서인지 더 맛있는거 같다. 구름..구름은 생각보다 아름답다.
뭉개구름..과 해살이 적당히 섞인체
하늘에 차분히 펼쳐진 모습은
어딘가 뭉클 하달까..아름답달까.. 너무 급하기 때문에 찾지 못하는
아름다움 들에 주의를 기울이자. 난 벌래가 싫어..
특히 때거지로 있는 방귀벌래는.. 세상에..김치 냉장고라니
그런게 집집마다 들어설줄 누가 알았겠어.
이거 정말 대단하잖아. 편안한 디자인.. 좋게 말해 편안한 디자인.
더 쉽고 …

20030921 Read More »

20030919

고급 독자란 대체 뭔가. 196~ 70년대는 뭐가 이리 시끄러운가. 술집에서 흔히 보는 디자인의 싸구려 술잔을 샀다.
집에서 집 밖의 기분을 내고 싶은 게으름이 원인이면 원인. 소설이던 만화던 영화던
세계관이 분명하게 전달이 되질 않으면
일관성이 없다고 해야하나.. 정신 없다. 공 이란 무엇인가.
모든것은 너와 나를 구분지을 수 없는 하나의 유기체다.
맞는걸까. 그럼 공은 생태학인가.
그건 아니잖나. 미성년 스럽던 얼굴이 아저씨가 되어가고 있다.
몸과 …

20030919 Read More »

20030918

난 생각하는것에 비해
말이 많아.책도 이미지도 넘쳐나는데.
모두다 받아들인다는건 문제 있어.
거를만한 식견이 필요해. 교보문고에 있는 직원들은
담당파트 내의 모든 책 목록을 거의 다 알고 있어.
신기해. 시장경제를 받아 들일 수 밖에 없는 디자이너는
도덕적인 측면에서 너무 불행해. 살인을 한 사람은, 의도가 분명할때
수감하기 보단 사형을 집행해야해. 크리스트교의 인간관은 자연으로 부터 사람을
때어 놓았고, 그때문에 합리 이성의 시대가 도래한거지.
이젠 사람마져 분석의 대상이 되었고,
자연과 …

20030918 Read More »

20030913

세상 모든것은 진행중이다. 나는 나의 그릇이 작은 탓에
수동적인 자세로 세상을 바라봐야만 할태지만, 수동적으로 있다 하더라도..

20030907

USB방식의 128MB 플레쉬 메모리. 일기나 끄적임들, 즐겨찾기 목록, 보안인증서,
간단한 스케치, 짧은 계획 등이 들어있다. 나의 아불로피아.

20030901

들여다 보고 말았다. 문을 손가락 반마디 만큼 열었을 뿐인데,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이 어둠속에서 웅크린체
나를 노려보고 있는 눈이란.. 그는 열정, 배려에 반하는 냉소, 무관심의 죄의식.
나는 그녀석이 정말 두렵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