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January 2006

20060105

낙하하는 저녁_작가 후기 마음이란 참 이상한 것입니다. 자기 것인데도 정체를 알 수 없어 때로 두렵기만 합니다. 내 마음은 저녁 나절에 가장 맑고 냉철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일은 저녁때 결정합니다.나는 냉철함을 좋아합니다. 냉철하고 명석하고 차분하고 밝고, 그러면서도 절망하고 있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런 작품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썼습니다. 이 소설은 스쳐 지나가는 혼의 이야기입니다. 혼이 스쳐 지나가는 …

20060105 Read More »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