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027

나를 초연히 지울수 있는 시기가 왔음을 알았습니다
이제 별 고민없이 속세에 놓여있기를 청하는
별도의 양식서를 작성했으며,
내가 아끼는 팬을 찾아
훗날 지워져야할 마지막 이름을 서명하는일만 남았습니다. 내 그릇에 담기는 것이 무엇일지 나조차도 모르는일.
다만 내 그릇의 형상이
이미 스물여섯 긴 행보를 통해 굳어져
이제는 불변의 조형을 가지고 있으며
그점에 근거해서 모든 것을
의식적으로 경계하지 않아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을
알뿐입니다. 이 서명이 끝나면 나의 불확정성은 …

20061027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