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맛 사탕

2년 전쯤, 교외의 한적한 논길을 채리맛 사탕을 빨며 걸어가고 있었는데, 하늘은 흐리고 낮았으나 어둡지 않았다. 문득 반짝이는 빨간색 사탕을 하늘에 들었고, 그 대조는 너무나 강렬했다.

잊을만 하면 상기되는 풍경.

2 thoughts on “채리맛 사탕”

  1. Can I leave comments on this web page?

    If you mind delete this.
    I don’t mind what ever you do.

    Uncategorized… perhaps it’s mistake, isn’t it? =)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