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빨리.

Yash Misra의 새로운 신문 편집디자인 제안를 바라보며 드는 생각은, 오늘날의 방향성이 be as clear, straight forward, and comprehensible as possible에 초점이 맞추어 져 있다는 것. 장영재의 트위터 포스트에서 140자 이내의 핵심만 말해야 하는 트위터의 특징을 회의에 도입하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 또한 이와 같은 방향성을 가지는 것 같다. 어제 민수와의 대화에서도 언급된 것 처럼, Ted강연의 …

빨리 빨리.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