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June 2014

각 시대에 존재할 상식, 시각을 수용할 수 있는 하나의 세래모니를 만들자. 원형이 좋다 각 계층별 닫힌 정보를 열어 하나의 경험을 만들기 위한 전방위적인 공세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생각해 보자 중요한 것은 그 자체가 적당히 맛있으면서 단순한 경쾌한 흐름을 만져야 한다

Untitled Blog Post Name

최근 학습 하고자 하는 것은 정확하게 예측하고 이를 추적하고 조율함으로서 미래에 대한 불안을 조금이라도 덜어 내는 것. 예측보다 차이가 크게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이라면 불쾌해야 하는 그 자세. 다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이 모든 것에 앞서 다소 이상적인 목표와 이를 향해 달려가고자 하는 동기.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