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은 내 모습 그대로 살았으면 좋겠다. 내가 올려둔 균형들 위에 발을 디디고 부족하더라도 스스로를 신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