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마다 자신만의 고향이 있다. 어떤 음악, 이미지, 냄새, 감정, 밀도 들로 이루어진 그곳에 초대받는 일은 소중한 경험이다. 그리고 드물게. 잊었던 감각들이 살아나기도 한다.

Brian Bennett – Imag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