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I

서원이가 배가 고픈 것도, 변을 본것도, 몸이 춥거나 더운것도 아닌데 급작스레 경기를 일으키며 그렇게 서럽게 울 수가 있나 싶을 정도로 오열할 때가 있다. 팔다리를 옴짝 달싹 못하게 속싸개를 팽팽히 싸고는 꼭 끌어안으면 잠잠해 지고는 하는데, 그럴 때 마다 엄마로 부터 떨어져 나간 완전히 단절된 존재를 느끼고는 한다. 돌이켜 보면 나도. 토토도. 그리고 주변의 모든 사람들도 …

Read More »

저마다 자신만의 고향이 있다. 어떤 음악, 이미지, 냄새, 감정, 밀도 들로 이루어진 그곳에 초대받는 일은 소중한 경험이다. 그리고 드물게. 잊었던 감각들이 살아나기도 한다. Brian Bennett – Image

몇가지 사항을 확인하고 추가적으로 기입했다. 항상 그렇지만. 옳다고 강한 확신이 드는 것은 나중에 돌아봐도 옳고, 정말 좋은 것은  어지간해서는 나중에도 좋은 것이다. 단지 그림자를 지우는 일만 집중하면 된다.

근래들어 내게 크게 영향을 주고 있는 사람이 둘 있다. 한분은 연배 높은 형이고 한분은 아직은 어색한 동년배의 친구인데, 그들이 보여주는 혹은 상기시키는 감각들은 굳어가던 나에게 소중한 울림이 되고 있다. 매력적인 원형을 가진 사람들이기에 인연도 계속 닿았으면 좋겠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근래들어 타인과 맺어지는 관계에 크게 무게를 두고 있지 않았고, 그래서 최근의 만남 들에 나는 무례한 …

Read More »

조금은 내 모습 그대로 살았으면 좋겠다. 내가 올려둔 균형들 위에 발을 디디고 부족하더라도 스스로를 신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재주를 익히다 생각을 반사적으로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손을 만들어 가자. 짧게라도 시간을 내어 배우고자 하는  것을 손 끝에 조금씩 익혀두자. 더 깊게 알다 지금 모른다고 지각하는 것들은 미루지 말고 하나씩 알아두자. 당분간은 모르는 것 들 중에서 표현하는 것과 관련된 부분을 우선해서 알아가자.

Scroll to Top